너희는 백성에게 다시는 벽돌 소용의 짚을 전과 같이 주지 말고 그들로 가서 스스로 줍게 하라 또 그들의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로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출 5:7-8). 


지금은 아련한 기억으로만 남아 있다. 어릴적 어느 날 아버지께서 버섯을 가져오셨다. 그 날 저녁 버섯을 먹고 나서 그 다음 날 오전부터 배앓이를 시작하였고 죽을 정도로 배가 아팠던 기억이 난다. 그때 부모님은 집 근처에 있는 벽돌 공장에서 하루 종일 일을 해서 가족을 부양하셨다. 어린 나는 부모님이 일하시는 그 벽돌 공장 한편에 쭈그리고 앉아서 "배 아파! 배 아파!" 했던 기억이 눈에 선하다. 아이는 배가 아프다고 울어 보채고 있었지만 부모님은 나를 돌볼 시간이 없을 정도로 벽돌을 만들어야 했다... 


지금부터 약 3천 5백여년전 이집트에서 노예 살이를 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은 벽돌을 만들었다. 그들은 시멘트와 모래가 아닌 진흙에 짚을 섞어 정해진 분량의 벽돌을 만들어내야 했다. 어느 날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의 출애굽을 위해 바로를 만나 이스라엘 백성의 출애굽을 요구하였고 이에 바로는 Yes 가 아닌 이스라엘 백성들의 게으름에서 나온 어리석은 요구라고 비웃었다. 바로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게으름에 따른 벌로 벽돌 생산용 짚을 제공하지 말라고 명하고 벽돌 생산 수효를 반드시 채울것을 요구하였다. 결국 이스라엘 백성들의 벽돌 생산에는 큰 차질이 빚어졌고 백성들은 바로를 찾아가서 짚을 제공할 것을 호소하였지만 결과는 책망과 매질뿐이었다. 


그렇다면 그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의 벽돌 생산과 짚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  6800여 킬로미터를 내 달리는 나일강은 이집트의 주 수원지이자 과거 고센땅의 풍요의 원천이었다. 이집트인들은 고센땅이 위치한 델타 평야에서 농사를 지었고 농사철이 끝나고 나면 짚을 잘게 썰어서 진흙 벽돌 생산에 사용하였다. 사양길을 걷고 있지만 현재도 델타 평야 지역에는 진흙과 짚을 섞어 만든 전통 방식의 벽돌을 생산하고 있다. 

과거 이집트인들은 이틀에 약 2천개 정도의 진흙 벽돌을 만들었다. 몇명이 2천개의 벽돌을 만들었다는 기록은 없지만 이집트의 벽돌 생산은 중요한 사업이었고 이 벽돌은 집과 신전 공사에 주로 사용되었다. 어떤 이집트 문서는 벽돌 생산에 있어 짚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음과 같이 말한다. "There are no men to make bricks and no straw in the district." 즉 짚이 없는 곳에서는 벽돌을 만들수 없다! 라는 말인데 그만큼 짚은 벽돌에 빠져서는 안되는 것이었다. 벽돌 생산에 짚이 필요한 이유는 벽들을 말리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뿐만 아니라, 짚을 넣지 않는 벽돌은 쉽게 부스러진다. 벽돌로서의 가치가 전혀 없는 것이다. 




사진: 공인 저울 만드는 틀 


성서 본문은 백성의 간역자들과 패장들이 벽돌 생산용 짚을 제공하였다고 말한다 (출 5:7). 이스라엘 백성들은 충분한 짚을 제공받았고 그 짚을 벽돌 생산에 사용하였다. 그러나 그 짚을 더 이상 주지 않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정해진 분량의 벽돌을 생산해야 하였기 때문에 그들은 들판으로 나가 곡초 그루터기를 거두어서 짚을 대신해서 벽돌을 생산해야 했다. 그들은 두배 혹은 세배 이상의 노동을 해야 했고 정해진 분량의 벽돌을 생산할 수가 없었다 (출 5:14). 아무때나 곡초 그루터기를 구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추수기가 지난 들판에서나 곡초 그루터기를 구할 수 있었기에 매우 한정된 시간에만 곡초를 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진흙 벽돌 생산은 연중 사업이었다. 이는 바로가 백성의 간역자들과 패장들에게 짚을 제공하지 말라는 명령에서 이집트인들이 벽돌용 짚을 저장 보관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바로는 매우 효과적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을 고통의 들판으로 이끌어 갈 수 있었고 짚이 없어 곡초 그루터기를 주어야 했던 그들은 모세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너희가 우리로 바로의 눈과 그 신하의 눈에 미운 물건이 되게 하고 그들의 손에 칼을 주어 우리를 죽이게 하는도다 여호와는 너희를 감찰하시고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출 5:21).


현실 생활속에 종종 찾아오는 고난과 역경은 종종 곡초 그루터기를 찾아 헤매야했던 이스라엘 백성들뿐 아니라 우리의 눈을 가리우고 불안과 염려, 그리고 분노로 우리의 눈을 가리운다. 그때 모세에게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제 내가 바로에게 하는 일을 네가 보리라" (출 6:1). 그 날은 다가오고 있었다. 고개를 숙여 곡초 그루터기를 찾아 헤매던 백성들이 그 눈을 들어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을 볼 날이 다가오고 있었다. 


그날 벽돌 공장 한편에서 나는 정말로 죽는줄 알았다. 벽돌 한장 한장을 만들어 그 수효를 채워야 돈을 받아 하루를 먹고 살 수 있었던 부모님을 나를 돌아볼 여유조차도 없었다. 그때의 아련한 추억이 내 기억 주머니 한편에 여전히 남아 있다. 그리고 그 기억이 나에게 그리고 현실의 고난과 역경에 남 모르게 눈물 흘리는 이들, 하나님의 도움을 구하지만 당장 답을 하지 않으시는 그 분을 향해 원망의 눈을 드는 이들을 향해 말한다. 이제 내가 바로에게 하는 일을 네가 보리라... 아멘. 



사진: 돌로 된 저울추 


참고문헌 Robert Littman, Marta Lorenzon and Jay Silverstein "With & Without Straw: How Israelite Slaves Made Bricks," BAR 40:02, Mar/Apr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