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의 땅을 통해 성서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것은 마치 3D 영화를 보는듯 그 재미가 특별하다. 예를 들어, 엘리멜렉과 나오미, 말론과 기론이 베들레헴을 떠나 모압 지방으로 들어가 기거하였다 라고 룻기서 저자는 설명하는데, 과연 어떤 길을 통해 모압땅으로 갔고 돌아왔을까? 성서는 엘리멜렉 가족의 구체적인 이동 경로를 말해 주지 않는다. 그러나, 이들은 길을 따라 모압으로, 그리고 베들레헴으로 돌아왔다는 것은 분명하다. 


흔히 이스라엘은 광야 여행자들의 천국이라 불릴만큼 "걸어서 광야의 세계속으로"의 길들이 많이 있다. 베들레헴에서 모압으로... 가는 광야의 길도 있을까? 물론 성서 시대의 모압이 현재는 요르단 땅이기 때문에 직접 베들레헴에서 모압 땅까지 걷는 체험을 할 수는 없다. 그러나, 베들레헴에서 모압으로 가는 광야의 길을 어느 정도 따라 걸을 수는 있다. 


베들레헴에서 모압으로 가기 위해서는 두 개의 길들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1. 베들레헴(주황색) - 예루살렘 - 마알레 아둠밈 길 (아둠밈 비탈길 - 수 15:7, 본 블러그의 "여리고로 내려가는 길" 참조) - 여리고 - 요단강 도하 - 사해 남쪽으로 이동 - 모압 지방 (아래 사진 파란색 선)


2. 베들레헴(주황색) - 드고아 - 엔게디 (사해) - 사해 도하 - 모압 지방. (아래 사진 노란색선)




사진: 엘리멜렉 가족의 모압땅 이주


이 두개의 길들중 어느 길을 선택해서 엘리멜렉은 그 가족을 이끌고 모압으로 갔으며 나오미는 그 자부 룻과 함께 베들레헴으로 돌아왔을까? 모압과 요단강 건너 이스라엘 땅 사이의 이동과 관련된 다른 성서 이야기들을 통해 보면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추정할 수가 있다. 


A. 다윗의 피난 경로 (삼상 22장) 


다윗이 사울을 피해 여기 저기를 떠돌아 다닐때, 아둘람 굴로 도망을 하였다가 모압 미스베로 가서 모압 왕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삼상 22:3). 아둘람 굴은 예루살렘에서 서남쪽 광야 지역에 위치해 있다. 아둘람 굴에서 모압으로 가기 위해서는 사울이 살고 있던 기브아 (예루살렘 북쪽)에서 남쪽에 있는 베들레헴 - 드고아 - 엔게디 - 사해 도하 - 모압으로 가는 것이 가장 짧은 루트이다. 

만약, 다윗이 예루살렘 - 마알레 아둠밈 - 여리고 방향으로 가려 하였다면 그는 죽음을 자초하였을 것이다. 왜냐하면 이 루트는 사울의 기브아와 매우 가깝기 때문이다. 




사진: 엔게디 



사진: 엔게디의 사반 (잠 30:26)


B. 여호사밧과 아람 사이의 전쟁 (대하 20장) 


모압, 암몬, 마온, 그리고 아람의 연합군이 사해 건너편 엔게디 (하사손다말 -대하 20:2)에 주둔지를 만들고 여호사밧을 공격하려 할때, 하나님의 신탁을 받은 여호사밧은 백성들과 함께 드고아 들로 나아간다 (대하 20:20). 드고아 들은 엔게디로 내려가는 광야 길에 위치해 있다. 이방의 연합군은 사해를 건너 엔게디로 이동하였는데 사해 중간에는 리숀 반도라고 해서 물의 깊이가 아주 낮아 배를 이용하지 않고도 건널 수가 있었다. (오늘날에는 사해의 수위가 낮아져서 사해가 리숀 반도를 중심으로 사해가 두개로 나누어져 있다) 만약 아람 군대가 사해의 리숀 반도를 건너올 수 없었다면 그들은 요단강을 건너 여리고 방향으로 진격해 올라왔을 것이다. 




사진: 엔게디의 산양


이 두가지 예들은 엘리멜렉 가족이 1번 루트보다는 2번 루트를 따라 모압 지방으로 들어갔다는 것을 지지한다. 오늘날 베들레헴에서 출발해서 광야 길을 따라 엔게디까지 걸으면 약 12-15 시간 정도 걸린다. 물론 광야의 길을 걷는 것이 어렵지만 이 광야 계곡에는 예루살렘에서 시작된 기드론 시내의 물이 흘러 사해로 유입되기에 물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사진: 예루살렘-베들레헴- 광야 - 엔게디 - 사해로 빠져나가는 계곡의 물 



사진: 마르샤바 수도원 


엘리멜렉 가족은 잠시 우거하기 위해 모압으로 떠났다. 아마 당시 모압 지방에는 흉년이 들지 않았을 것이고 베들레헴에서 내려다 보이는 모압 땅은 과거 아브라함을 떠나 요단을 건넜던 롯이 찬양하였던 그런 땅이었을 것이다. 


"이에 롯이 눈을 들어 요단 들을 바라본즉 소알까지 온 땅에 물이 넉넉하니 여호와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하시기 전이었는고로 여호와의 동산 같고 애굽 땅과 같았더라" (창 13:10)


오늘날도 요단 동편은 물이 풍부하고 늘 푸르다. 베들레헴에서 바라봤던 그 풍요로운 땅에 잠시 머물기 위해 떠났던 엘리멜렉 가족은 그 뒤 10년이라는 기나긴 세월을 그 땅에서 죽음의 슬픔을 끌어 안고 살았어야 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그 땅에서의 삶을 결코 헛되지 않게 하셨다. 반전이 있는 인생 드라마를 쓰신 하나님의 자비가 곳곳에 배어 있는 이야기가 룻기 아니던가. 




사진: 엔게디의 폭포

'Biblical Si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루살렘 앞 멸망 산  (0) 2013.09.27
소돔은 어디에 있는가?  (1) 2013.07.17
나오미 가족의 모압땅 이동 경로  (0) 2013.06.21
여리고로 내려가는 길  (0) 2013.06.11
열명의 나병환자를 찾아가신 예수님  (0) 2013.06.05
사마리아 지역  (0) 2013.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