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족적

Photo 2010.12.18 05:04 Posted by Israel

연말이다. 늘 그렇듯, 떨어져 나가 달력들이 원망스럽고 다시 초강력 본드로 버려진 달력들을 붙여 놓고 싶은 심정이다. 그려진 마지막 잎새를 바라보며 삶의 새 희망을 갖게된 사람 이상으로, 되 돌이킬 수 없는, 되 돌아갈 수 없는 삶의 시간들을 힘없이 붙들어본다. 

새해에는, 더 주님의 발자취를 따라고 싶다. 그 분이 걸으셨던 그 걸음에서 벗어나고 싶지 않다. 

사진은 가이사랴에서 찍은 것입니다.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발없는 작은 예수들  (1) 2011.07.04
삶의 족적  (0) 2010.12.18
구도시 서쪽벽 (통곡의 벽)의 일상  (0) 2010.11.26
딸, 채림이와 함께  (0) 2010.05.31
베들레헴 장벽  (1) 2010.05.29
유대 신비주의의 심장 쯔밧 (Safed)  (6) 2010.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