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t News in Israel

이스라엘 외무 장관 리베르만의 발언


사진: 하아레츠 인터넷판 기사에 실린 이스라엘군 장교의 모습입니다. 

Lieberman to Un chief: International community is two-faced for condemning Israel 

이스라엘 외무 장관인 리베르만은 유엔 반기문 사무총장과의 전화통화에서, "국제 사회는 양면성의 얼굴을 가지고 이스라엘을 비난하고 있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는 최근 한달동안 전 세계에서 있었던 테러 혹은 반정부 시위 - 태국,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라크 그리고 인도 -로 인해 최소 500여명이 희생 당했지만 국제 사회는 이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다가, 이번 이스라엘에서 일어난 구호 물자 수송선 사건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로 이스라엘을 비난하고 있다고 말하였습니다. 



한편, 한 하아레츠 신문 사설에서는, 이스라엘은 중동 국가들이 설치한 덫에 빠져버렸다고 말합니다. 즉, 구호 물자 수송을 봉쇄하게 되면, 이스라엘은 국제 사회로부터 윤리적, 인도적 비난을 받게 될 것이고, 반대로 구호 물자 수송을 허락한다면, 반 이스라엘 정치 세력인 팔레스타인 하마스에게 힘을 실어 주고 전쟁 물자를 공급하게 되는 일종의 딜레마에 빠지게 되기 때문에, 어느 한편을 선택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입니다. 

중동 국가들과 이스라엘과의 골이 깊은 첨예한 대립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국제 사회가 이스라엘을 향한 곱지 않은 시선 역시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 장구한 역사를 지닌 Anti-Israel 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난 2000년 동안 이스라엘은 God-killer 라는 죄명을 그 목에 걸고 살아왔습니다. 서구 유럽 사회가 자행한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한 씻을 수 없는 죄악의 잔상들은 역사의 현장 곳곳에 서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스라엘을 향한 비난은 가실줄 모릅니다. 

혹 이 블러그를 방문해서 이 글을 읽는 분들이 있다면, 냉철하게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왜 이스라엘은 비난을 받아야 하는 그 대상인가? 과연 마땅히 비난해야 할 이유를 갖고 비난을 하고 있는가? 그리고 그 비난이 가져다 주는 열매는 어떨까요? 그리스도인들이라면, 공의와 정의가 외쳐지고 그것이 성취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 있어야 하는것은 당연하겠지만, 그리고 약자편에 서서 그 약자를 보호하는 것 역시 그리스도인의 의무가 되겠지만, 동시에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요한복음 8장에 등장하는 이야기처럼, 정죄하기보다 사랑으로 끌어 안으시는 주님의 모습을 닮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우리 손에 들려진 돌을 내려 놓지 않는다면 우리가 받은 주의 사랑은 과연 무엇인지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해 볼 일입니다. 사실, 이런 정치적인 사안을 이 블러그에서는 다루지 않았으나, 이번 사건에 대한 네티즌들의 댓글을 보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어 글을 쓰는 것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용서가 없다면,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긍휼이 없다면 과연 우리가 받은 용서와 긍휼은 어디에서 온것일까요? 
  • 버밀리언 힐 2010.06.02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어처구니가 없네요. 과거에 당해왔으면 한 100년 정도는 학살자가 되어도 면죄부를 주는건가요? 매 글글마다 하나님을 말씀하시는데, 참으로 편리한 종교관이라고 밖에는 생각되지 않네요. 참으로 값싼 평화네요. 사린가스에 죽은 유대인 한명당, 백린탄에 타들어가는 팔레스타인 사람 15명인가요?

  • 이스라엘에 대한 기사나 뉴스에는 왜곡된 게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우현감독님의 영상중에서 이스라엘군과 인터뷰한게 있었는데 이스라엘군은 절대 먼저 발포하지 않도록 훈련을 받는다고 합니다. 저도 주님을 알기 전에는 이스라엘을 이해못했고 나쁘다고 생각했습니다. 지금은 아닙니다. 우리는 이스라엘에게 빚진자들이고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눈동자처럼 지키고 계십니다. 진실은 어떻든 이스라엘과 관련된 부분은 영적싸움입니다. 이스라엘을 위해서, 예루살렘의 회복을 위해서 기도해야 할 때입니다.

  • 버밀리언 힐 2010.06.02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믿는 신께서는 참으로 편협하시군요. 믿지 않는다 하여 불에 타죽이고, 믿는 (혹은 믿으면서 동시에 돈과 힘이 있는) 세력은 종교의 면죄부를 주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비호까지 주시니, 대단한 신임에 분명하네요. 원시적 토테미즘, 기복신앙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하나님이라는 빛좋은 허울 아래 인간을 죽이는 그딴 종교보다, 차라리 대놓고 상대방 인형에 바늘을 찔러넣는 부두교가 훨씬 솔직하고 덜 추악하군요. 적어도 면피짓은 안하니까요. 당신께서 알아온 하느님과 제가 알아온 하느님이 아마 (높은 확률로) 같은 종교 안에서, 같은 이름으로 불리는 존재이리라는 점이 역겹습니다. 바알과 구약에서의 하느님이 종이 한장 차이라는 것은 종교에 대한 공부에서 수없이 들어왔지만, 이토록 피부에 와닿는 경우는 처음 봅니다. 정말로, 만약 지금까지 제가 알아온 하느님이 당신께서 생각하시는 그런 하느님이라면, 저는 차라리 지옥불에 타고 말겠습니다.

    • 번역은 원저자에 대한 반역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님의 자유스런 해석에 대해서는 제가 할 말이 없습니다만, 제가 이 글을 쓴 핵심은 그리스도인의 용서를 강조하고자 하여 쓴 것입니다. 잘잘못을 가리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러나, 잘못한 영혼을 버려두는 것은 그리스도인다운 모습이 아닙니다. 주께서 십자가 상에서 이런 말씀을 하셨죠. "아버지 저희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이스라엘에 살면서, 유대인과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대할때 마다, 이들을 향한 긍휼과 사랑이 없다면, 과연 이들의 얼어붙은 마음을 녹일 수 있을가 하는 마음으로 "용서와 긍휼"을 강조한 것입니다.

      신(하나님)은 그런 분이 아니죠. 다만, 신을 잘못 신앙하는 사람들이 문제겠죠. 하지만 제가 경험한 신은, 공의와 정의의 째찍을 드시지만, 여전히 용서의 팔을 벌리시는 분입니다.

  • 로즈마리 2010.06.03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od-killer 라는 죄명 때문에 2000년 동안 비난 받고 요즘 비난 또한 그 연장선상에 있다는 말씀인가요? 제 생각에 전세계에서 이스라엘에 비난이 쏟아지는 이유는 평화와 공존을 외치지 못할 망정 핍박하고 학살하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이 만약 평화와 공존 정책을 우선 한다면 말씀하신 전세계인의 그리스도인을 향한 용서는 없더라도..최소한 비난 만큼은 확실히 없어질 것입니다.

    • 평화와 공존은 어느 한편의 노력으로만 달성될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번 제가 말하고자 하는 핵심을 말씀드리면, 과연 그리스도인들이 "비난"으로 끝을 낸다면, 그것이 그리스도인다운 삶인가 이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라면 비난을 넘어서 용서와 사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God-killer 라는 죄명을 쓰고 유대인들이 고난을 받은 것은 역사가 극명하게 증거하는 사실입니다. 물론 그러한 고난을 당했기 때문에 현재 이스라엘이 취하는 정책 노선은 무조건 정당하다는 면죄부를 주장하는 것도 아닙니다.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불합리한 문제들로 인해 우리가 분노하고 정의를 외치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당연한 생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여전히 분노와 증오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과연 그리스도인들이 이 세대에 전할 샬롬이 이루어 질까요?

  • 최씨 2010.06.05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love israel

  • 다니엘 2010.07.06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스도의 사랑은 그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없는 사실입니다. 그것을 외곡되게 해석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희석하기위해 무지 애쓰는 Satan의 전략이란 것을 알아야 합니다. 선한세계와 악한 세계가 있듯 영의 세계도 성령과 악령이 있으니까요..이스라엘 문제는 영적으로 보면 훨씬 더 선명하게 볼수 있다고 생각합니다.